성인병센터 홈 > 성인병센터 > 비만
비만의 원인 비만의 분류 비만의 합병증 비만의 치료
 
비만의 원인
 

비만의 발생원인은 유전적 요인, 환경적 요인, 식사습관 및 운동부족 등이 상호 작용하여 일어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기는 하지만 현재 그 발생원인과 기전이 확실히 규명되지 못했다.

유전적인 확률을 보면, 부모가 모두 비만일 때 자식이 비만에 걸릴 확률은 약 70%이고, 부모의 한쪽이 비만일 때의 발생 가능성은 약 40%이며, 부모가 모두 비만이 아닐 경우 에는 지식이 비만에 걸릴 확률이 약 10%다.
그런 점을 미루어 보아 비만과 유전적인 상관은 매우 높다고 볼 수 있다.

비만이 되기 쉬운 체질은 교감신경계 자체 활동의 저하, 또는 식사나 외부 자극에 대한 교감신경 반응의 저하라고 생각할 수 있다 .

교감신경계는 에너지 소비 기관인 갈색 지방조직에서 지방대사 및 포도당 대사를 촉진하여 대사적 열생산을 증가시키는 작용을 갖고 있고, 교감신경 활성저하는 이 조직에서 에너지 소비를 감소시킨다. 또한 교감신경계는 체내에서 최대 에너지 소비 기관인 골격근에서 포도당의 취입과 이용을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체내 에너지 대사에 교감신경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식사습관과 같은 환경적 요인이 비만을 일으키는 원인을 제공한다.
그러나 사람에 따라서는 체질, 유전, 에너지 소모량 등이 다르기 때문에 동일한 내용의 식사를 하여도 체지방의 증가율이 높지 않은 경우도 많다. 이러한 측면에서, 어렸을 때 비만인 사람은 성인기에 비만인이 될 가능성이 많은데 식사조절을 철저히 하여 비만을 관리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비만한 사람의 섭취열량은 정상적인 사람보다 많지 않거나 오히려 적은 경우도 있어 에너지의 과잉 섭취보다는 아마도 에너지 소비의 부족 현상에 의한 비만이 더 심각하다고 할 수 있는데 신체의 활동을 통한 소비가 가장 이상적이라고 할 수 있다. 어릴때부터 다양한 신체활동에 참여하는 습관을 길러 성인이 되어서도 항상 건강한 생활을
위한 운동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운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하도록 해야 한다.

내분비 장애에 의한 비만은 전체 비만증의 약 1% 이하로 비교적 적게 발생하는데 내분비 계통이 비정상적이어서 피하에 지방이 필요 이상으로 축적되어 비만이 되는 현상이다. 그리고 이러한 비만 이외에 약물에 의한 비만, 임신시에 지방세포의 비대에 의하여 현저한 체지방의 축척으로 인한 비만, 폐경이나 난소 절제술에 의하여 여성호르몬의 부족이 체내 지방조직을 증가하게 함으로써 비만이 되기도 한다.

 
비만의 분류

비만은 다양한 형태로 분류하는데 성별에 따라서 여성형 비만남성형 비만으로 분류하며 체형에 따라서는 상체 비만하체 비만으로 분류하고, 연령에 따라서 어려서부터 성인이 되기까지 지속된 비만은 지방 세포수가 증가해 팔, 다리, 배 등에 비만 중세가 심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평생 비만과 청소년기를 중심으로 성인기에 접어들면서 생활양식의 변화에 의해 비만이 되는 성인형 비만이 있다.
 
비만의 합병증
 

비만한 사람은 활동하는 것을 귀찮게 생각하기 때문에 심혈관계 계통의 심근경색증, 인슐린 비 의존형의 당뇨병, 심혈관계질환, 지질대사 이상,암 등의 합병증과 상관이 깊은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비만은 다른 질병에 비해 유병률과 사망률이 높고 정상체중에 비해서 비만자는 당뇨병 질환의 4배, 간병경증 질환의 2배, 뇌혈관질환의 1.6배 및 관상동맥질환의 1.8배 정도 사망률이 높다고 보고하고 있다.

비만에 의한 합병증의 유형





순환기

심장질환, 고혈압, 고지혈증, 심비대

내분비 대사

인슐린 비의존형 당뇨병, 고지혈증, 고뇨산혈증

소화기

지방간, 담낭질환, 췌염

호흡기

호흡곤란, 저산소증

정형외과적 질환

변형성관절염

산부인과적 질환

난소기능장애, 월경이상, 불임증, 지궁내막염, 임부중독증

외과적 질환

정맥류, 외과적 수술시 위험성

기타

각종 피부염, 편도비대, 사고사, 이하선종대

 
비만의 치료
 
비만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인체내에 축척된 칼로리의 양을 적절히 소비하여 체지방량을 정상 수준까지 낮추어야 하는데 비만의 질병을 완치하는 비율이 5% 이하로 암을 치료하는 비율보다 낮다는 연구로 미루어 볼 때 체중을 감량하는 것도 힘든 일이지만 체중을 감량한 후 지속적으로 체중을 유지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가를 나타내는 것이다. 비만을 치료하는 방법에 있어서는 식이요법과 운동요법 등이 있다.

1. 식이요법
식이요법은 과잉의 칼로리가 섭취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정상적인 식사에 있어서 이상적인 영양소 배분은 당질 50%, 단백질 15%, 지방질 35%이지만 비만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당질과 지방이기 때문에 이것을 줄이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상인의 1일 섭취 칼로리는 보통 남자의 경우 약 2400 - 3000kcal, 여자의 경우 약 1600 - 2200kcal인데 비만인 사람은 섭취 칼로리를 일정량 줄여서 지속적으로 신체를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이요법을 실시하면 몇 일간은 체중이 감소하게 되다가 점차 체중의 변화가 둔화되는데 이러한 현상은 주로 인체내에 있는 수분과 탄수화물이 재보충되기 때문이며, 비만의 주 원인인 지방의 감소는 미미한 정도이다.

식이요법

(가) 식사회수를 하루에 3 - 5회로 나누어 소량을 섭취한다.
(나) 식이요법의 적극적인 방법은 단식을 하는 것이다.
(다) 식생활을 비만의 치료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식사를 하기 전에 물을 두 컵
(다) 정도를 마시고 음식을 천천히 적은 양을 먹고, 섬유소가 풍부한 채소류를 섭취하되
(다) 짜거나 조미료가 많이 들어간 음식을 피하며, 칼로리가 높은 반면에 영향소 균형이
(다) 없는 인스턴트 식품, 사탕, 쵸콜릿, 탄산음료수 등의 섭취를 하지 않도록 한다.

2. 운동요법
비만은 식이요법으로만 체중을 조절한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기때문에, 운동요법을 병행하여 실시하면 근육량을 유지하면서 지방량을 소시킬 수 있고, 운동능력 저하를 예방할 수 있으며, 식욕조절, 열량 소모량 증가, 산소 운반능력의 증가, 심리적 스트레스 해소, 근육조직 증가에 따른 기초 대사량 상승 등의 효과가 있다.

그리고 운동요법은 비만증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고지혈증을 일으키는 혈청 트리글리세라이 드와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반면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을 증가 시키기 때문에 동맥경화증의 예방에도 좋은 영향을 가져다 준다.

일반적인 사람을 대상으로 한 운동 시간과 운동 종목에 따라 소비되는 열량은 다음과 같으며, 체지방 1kg을 줄이려면 7700kcal의 에너지가 소모되어야 하는데 하루 1시간 운동을 1주일에 3 ~ 5일씩 한다고 하면 약 1달의 기간이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방법으로 인내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운동을 실시한다면 1년에 12kg의 많은 양을
효율적으로 감량할 수 있게 된다.

운동종목과 운동시간 그리고 소비되는 열량표

운동종목

운동시간

소비된 열량

운동종목

운동시간

소비된 열량

빨리 걷기

60분

600kcal

조깅

60분

500kcal

댄스

90분

500kcal

수영

35분

350kcal

손 세탁

70분

200kcal

자전거 타기

28분

280kcal

걸레질

55분

200kcal

고정자전거

30분

500kcal

계단 오르기

180계단

150kcal

등산

60분

265kcal

책 읽기

47분

50kcal

농구

20분

200kcal

노래

35분

100kcal

줄넘기

100회

550kcal

낚시

75분

100kcal

배드민턴

15분

130kcal

스케이트

8분

300kcal

테니스

12분

100kcal

비만에 따른 운동요법을 지속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준비가 필요하다.

(가) 준비운동과 정리운동을 한다.
(나) 운동의 장점을 기억하고 재미있게 한다.
(다) 운동의 강도를 낮게 한다.
(라) 계절에 알맞는 다양한 운동을 한다.
(마) 계획이 잘 시행되지 않을 것을 대비하여 계획을 수립한다.
(바) 계절에 따라 운동을 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한다.